img_6188_sendy71.jpg

 

늘 그려지기만 했던 공간들, 그 공간이 파괴되는 것을 그리고 싶었군요.

오른쪽 상단부분,  시원합니다~

 

초등 6학년 이은서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