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ctal Arts Logo

fractal art
fractal art
fractal art
조회 수 450
조회 수 523
스마트폰 바타화면 바꾸기 배너

counter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예술에 있어 창의성에 관한 이야기 방입니다.

 

   예리한 관찰자들은 모든 종류의 감각 정보를 활용한다. 위대한 통찰은 '세속적인 것의 장엄함' 즉 모든 사물에 깃들어 있는 매우 놀랍고도 의미심장한 아름다움을 감지할 줄 아는 사람들에게만 찾아온다.

   사람들은 숱하게 욕조에 들어가면서도 몸을 담글 때 수면이 높아지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물질의 비중이 배수량과 관련 있음을 간파한 사람은 수학자 아르키메데스였다. 많은 사람들이 망치질을 했지만 그 소리를 유념해서 듣지는 않았다. 쇠막대기건, 마림바의 나무키건, 첼로의 현이건 간에, 물체의 길이가 음의 높낮이와 관련이 있음을 맨 처음 알아낸 것은 대장장이의 망치질 소리를 주의 깊게 듣고 있던 피타고라스였다. 사람들은 수없이 하늘을 쳐다보았지만 하늘이 왜 파란지에 대해선 누구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다. 여기에 의문을 가졌던 최초의 인물은 18세기 물리학자 존 틴달이었고, 그는 하늘의 색깔이 대기 중의 먼지나 다른 입자들과 부딪쳐 산란하는 햇빛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밝혀냈다. 그가 개발한 몇가지 기술은 오늘날 우리가 대기오염도와 물의 청정도를 측정하는데 쓰이고 있다.

 

   '세속적인 것의 장엄함'을 발견하는 일은 과학자에게만 국한되지는 않는다. 현대미술의 많은 영역에서 일상적인 현상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일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것들은 확실히 르네 마그리트가 그린 이제는 고전이 된 그림의 본질이기도 하다. <이미지의 반역>은 파이프를 묘사한 그림인데, 거기에는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라고 적혀 있다. 이 명백한 모순은 '파이프'란 단어가 파이프 자체가 아닌 것처럼 파이프 그림 역시 파이프 자체가 아니라는 사실에 주목하게 만든다. 수 세기 동안 서구의 미술은 눈속임 사실주의의 실현을 목표로 삼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각적 이미지는 단지 하나의 기호일 뿐 자연 그 자체는 아니다.

 

<이미지의 반역>, 르네 마그리트 작, 1928-29

 

   마르셀 뒤샹의 기성품들은 눈을 치우는 삽이나 변기처럼 변형을 가하지 않은 오브제들인데, 이는 보다 충격적인 미술의 재관찰이라 할 수 있다. 그가 찾아낸 오브제들은 관람객들을 향해 이렇게 말을 건다. "당신이 보고 있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보라. 당신이 가장 생각을 하지 않는 것들에 대해 가장 많이 생각해보라" 많은 사람들은 뒤샹의 오브제는 단지 수백 년 동안 발전되어 온 미술기법에 대한 조롱일 뿐이라고 폄하한다. 그러나 뒤샹은 이렇게 반박한다. "나는 그림이 다시 한번 사람의 마음에 봉사하도록 했을 뿐이다." 그 후 재스퍼 존스나 클래스 올덴버그 같은 많은 화가들이 우리에게 국기나 포크, 접시, 햄버거, 야구방망이, 티백의 얼룩같은 것들을 주의 깊게  보라고 강요하고 있다. 일상품이 아닌 관찰의 대상으로.

 

<샘>, 마르셀 뒤샹, 1917

 

   소설가 존 스타인백과 생물학자 에드워드 리켓이 맥시코의 코르테즈해에서 지낸 바다생활에 대해 쓴 책에 보면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우리가 보고, 기록하고, 구축한 모든 것들은 모든지식의 틀이 뒤틀리는 것처럼 왜곡되곤 한다. 첫째는 우리 시대의 종족의 집단적 압력과 시대적 흐름 때문이고, 둘째는 우리들 각자가 가진 개별적 성향 때문이다." 그들은 논픽션 책을 쓰면서도 거기서 자신들이 말하는 '진실'이란 소설을 쓸 때와 마찬가지로 선입견의 지배를 받고 있다는 점을 이해했다. '생각'에서 무엇이 중요한가를 관찰하는 우리의 행위도 우리 자신이 갖고 있는 정신적 편견과 개인적인 경혐에 의해 확실히 영향을 받고 있는 것이다.

  생화학자 스젠트 기요르기는 이렇게 말한다. "발견은 모든 사람들의 보는 것을 '보고', 아무도 생각하지 않는 것을 '생각하는'것으로 이루어져 있다"라고 말한다. 이처럼 '관찰'은 감각작용을 '이해'하는 일이다.

 

출처: <생각의 탄생> 로버트 루트번스타인,미셀 루트번스타인 지음/박종성옮김/에코의 서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블록버스터를 만드는 창의력 file [1]

블록버스터를 만드는 창의력 독특한 시각, 모방의 창조적 재해석, 열린 기업문화 2010년 09월 20일(월) 블록버스터(blockbuster)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연합군이 동맹군을 폭격하기 위해 사용한 공중 폭탄을 의미한다. 이 블록버스터는 대규모 자본력과 배급력...

  • Mond
  • 2010-09-20
  • 조회 수 5900

대지미술(Land Art) file [2]

대지미술(Land Art) 은 상업주의적 화랑이나 미술관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한 채 영구불변의 아름다움을 목표로 삼는 종래의 미술 개념에 대한 반발로 일어난 미술로 흙, 바다, 산, 돌 등 대지 자체를 소재로 한다. 예를 들면 사막, 산, 해변, 설원 등의 넓은 ...

  • 다다이스트
  • 2010-08-27
  • 조회 수 8251

관찰에 대하여-(2)마르셀 뒤샹이 재발견한 일상의 가치들 file

예리한 관찰자들은 모든 종류의 감각 정보를 활용한다. 위대한 통찰은 '세속적인 것의 장엄함' 즉 모든 사물에 깃들어 있는 매우 놀랍고도 의미심장한 아름다움을 감지할 줄 아는 사람들에게만 찾아온다. 사람들은 숱하게 욕조에 들어가면서도 몸을 담글...

  • 다다이스트
  • 2010-08-17
  • 조회 수 7674

관찰에 대하여- (1)수동적인보기가 아니라 적극적인 관찰 file

모든 지식은 관찰에서부터 시작된다. 우리는 세계를 정밀하게 관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행동의 패턴들은 구분해내고, 패턴들로부터 원리들을 추출해내고, 사물들이 가진 특징에서 유사성을 이끌어내고, 행위모형을 창출해낼 수 있으며, 효과적으로 혁...

  • 다다이스트
  • 2010-07-15
  • 조회 수 6400

창의성개발 관련 동영상입니다. file

인터넷에 있는 창의성개발 동영상입니다. 참고하세요~ 동영상이 끝나시면 계속해서 다음 장이 나옵니다. 클릭하여 보시면 됩니다.

  • Mond
  • 2010-07-12
  • 조회 수 6067

매너리즘 file

1525년부터 바로크 미술이 시작되는 1600년까지의 75년 간의 미술을 후기 르네상스라는 이름 대신에 요즈음 미술사에서는 매너리즘미술이라 한다. 매너리즘 미술은 창의성보다는 손재주를 부리는 기교와 색이 지나치게 과장된 수법의 인위적인 미술이다. 사...

  • 다다이스트
  • 2010-07-07
  • 조회 수 662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Open ID Login

XE ID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