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2006년 슬라럼에 깊이 빠져 있을 때 찍은 동영상~

벌써 오랜 시간이 흘렀네요. 영상을 보면서 추억에 향수를  느낌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