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press photo gallery welcome you to website.
home
글 수 131

프랙탈 책소개

  프랙탈에 관한 이야기를 쉽게 풀어간 책이라고 생각된다.

 

초 찰나(刹那)로 놓친 버스로 인해 다음에 환승하는 지하철을 바로 코앞에서 놓쳤다.

출근시간에 더많은 사람이 몰려들어 지하철은 혼잡 그 자체였다. 그 버스만 탔어도 좀 한산한 지하철을 탈 수 있었는데.... 

앞에 놓친 버스로 인해  어쩌면 우린 더욱 큰 것을 잃었는지도, 또는 얻었는지도 아무도 모른다.

 

x9788954415484.jpg 

 프랙탈에 관한  이야기를 쉬운이야기로 기록한 책인듯 싶다. 프랙탈에 관하여 모르는 분이라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인듯..

요즘 관심이 되고 있는 프랙탈에 관한 이야기를 아이들과 대화를 중심으로 편하게 언급한 책으로 판단된다.^^

 

수학에서 보는 프랙탈에 관하여 쉽게 설명하였으나, 프랙탈 아트에관한 정보를 찾긴엔 미비하다.

 

 

 

 

 

 

 

 

 

 

 

 

 

돈이란 뜻을 가진 카오스(KHAOS)는
어떤 계(系)가 결정론적 법칙에 따라 변화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우 복잡하고 불규칙하면서 동시에 불안정한 행동을 보여서
먼 미래의 상태를 전혀 예측할 수 없는 현상을 뜻한다.
그리고 프랙탈(FRACTAL)이란 카오스의 형상이다.

 

프랙탈이란?

물체를 아무리 크게 확대를 하거나 또는 무한대로 축소하여 현미경으로 들여다 정도로 세분한다 할지라도 본래 물체가 가지고 있던 원래의 모습을 잃지 않고 계속 유지된다는 이론이다.

프랑스의 수학자인 만델브로트Mandelbrot는 1967년 영국에서 발행되는 과학 잡지인 '사이언스'에 「영국을 둘러싸고 있는 해안선의 총 길이는 얼마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이 넌센스같은 질문은 매우 심오하고 오묘한 질문을 던지게 된다. 이 글에서 만델브로트는 영국의 해안선의 길이는 어떤 자로 재느냐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1Cm 단위의 자로 재었을때와 1m 단위의 자로 재었을때는 둘래의 길이가 엄청난 차이를 나타나게된다.

'프랙탈'이라는 용어는 만델브로트가 IBM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던중 자신이 연구하던 것들을 책으로 출간하기 위해 책의 제목을 생각하다가 라틴어의 Fractus라는 낱말을 발견하여 FRACTAL이라는 용어를 만들었다는 설도 있고, 프랙탈 기하학이 정수가 아닌 분수(Fractional)차원을 가진다는 의미에서 FRACTAL이라는 용어를 만들었다는 설도 있다.

 

프랙탈의 속성은 자기 유사성Self-Similarity순환성Recursiveness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삼라만상森羅萬象이 들어 있을것 만 같은 만델브로트 집합이나 줄리아 집합 뒤에는 z = z2 + c이라는 간단한 수식에서 출발한다.

만델브로트가 들려주는 프랙탈 이야기 책은 수학적인 입장에서 프랙탈에 대하여 쉽게 접근하고 있다.

Facebook 댓글 

List of Articles
제목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