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press photo gallery welcome you to website.
home
2009.11.16 11:19

우연#1- <프랙탈 별>

조회 수 156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기록. 우연#1 ( 08.11.22)

 

프랙탈 작품을 만들면서 늘 질문을 받는 것이..

어떻게 만들었냐? 라는 것이다.

이 질문에 늘 할말이 없다.

해프닝이라고나 할까? 정확한 순서도 없고.. 방법도 없다.

해프닝에 의한 우연..

 

밤이 늦도록 프랙탈과 씨름하다..

멋진 프랙탈 이미지와 맞닥드렸을때 느끼게되는 그 기쁨은

내가 세상에서 숨쉬고 있는 ...

그리고 나의 존재를 느낄수 있도록 환희와 쾌감을 준다.

 

사람은 프랙탈이다.

나는 아버지를 닮고, 아버지는 나의 할아버지를 닮고.. 나의 할아버지는

또 할아버지의 아버지.. 그리고.. 또.. 또...

 

난 이상의 시를 좋아한다..

아버지.... 나의 아버지가 되고 또 나는 나의 아버지의 아버지가 되고,

그런데도 나의 아버지는 나의 아버지대로 ..... ???

반복되는 시구가 프랙탈을 읊은것이 아닐까?

 

사람은 자기와 유사한 사람을 좋아 한다.

그래서 부부는 닮은 다라는 말이... 있는데
사실은,

살면서 닮아 가는 것보다는 처음부터 서로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난것이 아닐까?

 

사람을 만나는 것도 우연이다.

같은 사람을 보는것보다 어느날 새로운 환경에서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과 맞닥드렸을때...

프랙탈을 처음 만들었을때와 같이 즐거움과 짜릿한 쾌감을 받는다.

 

우연하게도 하늘을 가로지르는 별동별을 봤을때

기분이 벅차오르거나 왠지... 모를 희망에 기대어 보는것은..

우연을 통한 자기 필연으로 만들고자 하는

인간의 나약한 마음이 아닐까?

 

오늘은 우연히 만난 프랙탈 별을 만들어 봤다.

이별이 나에게 아무의미 없는 별로 남아 주길 바란다.

별에 의미를 주기 시작하면서 우리는 별과 멀어진다.

그냥 그자리에 나에게 의미 없이...

별이되길....

 

%BA%B0_mobilos.jpg

 

<프랙탈 별>

08.11.22

 

 


작가의 프랙탈 이야기들

작가와 함께한 프랙탈 이야기들을 모았습니다.

  1. No Image 19Apr
    by
    Views 8004 

    <로이 애스콧>생물학적 지평을 넘어선 미디어 아트

  2. No Image 13Apr
    by
    Views 7690 

    예술의 죽음에 대한 소고

  3. 2010년 4월호 수학동아 프랙탈 기사

  4. 혼돈과 질서 - 최무영 교수의 카오스에 대한 강의

  5. 태초에 혼돈이 있었다.

  6. 사이버 스페이스 속의 미술, 넷 아트

  7. 디지털은 예술의 미래인가

  8. 2008년 상암DMC 프랙탈아트 전시

  9. PARIS ART COLLECTION 금상수상

  10. 애플의 프랙탈 현상을 보면서

  11. 제5회 경향 미술대전 특선

  12. No Image 22Nov
    by
    Views 11840 

    HSC의 Kai 인터뷰 ucc

  13. 코리아디지털디자인국제공모전 수상

  14. 修身齊家治國平天下(수신제가치국평천하)

  15. 16Nov
    by Mond
    Views 15631 

    우연#1- <프랙탈 별>

  16. No Image 31Oct
    by
    Views 18575 

    프랙탈 이야기 4

  17. 프랙탈 이야기 3

  18. 프랙탈 이야기 2

  19. 프랙탈 이야기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Next
/ 8